본문 바로가기

건강칼럼

일자목과 거북목을 구분하세요

일자목과 거북목을 구분하세요 

 

  모니터를 오랫동안 들여다보고 있으면 머리가 점점 앞으로 나가면서 목 뒤나 어깨가 뻐근해 집니다. 그러다가 병원에 가서 엑스레이를 찍어보면 거북목이다 또는 일자목이다라는 진단을 받습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일자목과 거북목을 같은 증상으로 여기는 경우가 있는데요.

 

  오늘은 일자목과 거북목의 차이점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일자목은 경추 곡선의 관점에서 이야기합니다. 목의 곡선이 잘 유지되는가 아닌가가 기준이 되지요. 곡선이 너무 없거나 반대로 꺽이게 되면 그 자체로 일자목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목의 선이 일자가 되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겉으로 보았을 때 자세가 바르게 보여도 목 안에서 척추의 곡선이 일자면 일자목이라고 진단합니다. 그래서 영어로도 Straight Neck Syndrome이라고 불립니다.

 

 

 

  거북목은 머리의 위치의 관점에서 이야기합니다. 머리의 위치가 몸통에 비해 앞으로 나와 는지 아닌지에 따라 거북목이냐 아니냐를 판단합니다. 몸통의 기준점은 예전에는 어깨 중앙을 준으로 하였으나 어깨가 굽은 사람들이 많아서 최근에는 목 뒤에 가장 튀어나온 뼈인 경추 7번을 기준으로 귀까지 선을 그어 수직선과의 각도를 측정합니다. 그래서 거북목은 영어로 Forward Head Posture라고 표현합니다.

 

  때론 머리가 몸통에 비해 앞으로 나와있지 않은데 목 통증을 호소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대게 이런 분들은 경추 곡선이 일자로 되어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거북목인 경우엔 대부분 경추 곡선이 사라진 상태를 유지합니다. 즉, 일자목은 거북목보다 더 포괄적이고 의료적인 개념이며, 거북목은 자세 관점에서 바라본 일자목의 한 유형인 것입니다.

 

 

 

  거북목과 일자목을 구분해야 하는 이유는 겉으로 보이는 자세로만 보아 통증의 원인을 파악해는 안될 뿐더러 두 자세의 운동법이 조금씩 차이가 있기 때문입니다. 둘 다 목의 곡선을 만드는데 집중을 하면서도 거북목은 머리를 앞으로 집어넣기 위한 근육의 밸런스도 고려해야 합니다.

 

 또한 베개 사용 역시 차이를 보이는데 거북목인 경우는 6~9cm 표준 베개 높이를 기준으로 볼 때 조금 높은 베개를 사용해야 하지만 거북목이 아니면서 일자목인 경우는 조금 낮은 베개를 사용해야 편합니다.

 

  이제 일자목과 거북목의 차이를 아셨나요? 이 두 단어를 혼동하지 마시고

  

  그럼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상담문의: iposture@iposture.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