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강칼럼

관절에서 둑!둑! 소리를 내는 게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제 친구 중에 목이나 손가락이 뻐근하거나 불편할 때마다 수시로 고개를 옆으로 훽 돌리거나 손가락을 꺾으면서 소리를 내는 친구가 있습니다. 그 친구는 목을 한 번씩 돌려주면 시원하면서 목이 풀리는 것 같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자기도 건강에 안좋을까봐 걱정이 되는지 저한테 '이거 하면 안좋은거지?' 라고 물어봅니다.


이미지: cosmopolitan.co.uk

 

스스로 목이나 손가락에 소리는 내는 행위, 건강에 좋을까요? 나쁠까요?

작년 캐나다에서 이와 관련하여 아주 재밌는 실험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각주:1]
캐나다 알버타대학 재활의학연구소 그레고리 카우척 교수팀은 손가락을 당겨서 소리가 날 때 우리 몸 안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확인하기 위해 손가락 관절을 순간 MRI로 내부의 변화를 촬영하였습니다.
실험 대상자는 손가락 꺾기의 웨인그레츠기(유명 아이스하키 선수)라 불리우는 척추 지압사 제롬 프라이어라는 사람이였습니다.
실험방법은 프라이어의 손가락을 튜브에 넣고 관절에서 두둑 소리를 내게 한 후 초당 3.2장씩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촬영하는 식이였습니다.

결과는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출처: 유튜브

 

프라이머가 관절에서 소리를 내자 손가락 관절 사이에 작은 진공공간이 생겼고
그 공간을 무언가가 갑자기 채우면서 둑! 하는 소리가 났습니다.
지금까지 '관절 사이에 있는 활액에서 공기가 빠져나가면서 두둑 거리는 소리가 난다'고 알려졌는데
이와는 반대의 현상이 생긴 것이죠.

요약하자면 관절을 당기거나 비틀거나 꺾으면서 생기는 소리는
관절이 스트레칭 되면서 불규칙적인 진공 공간이 생기는데 그것을 다른 무언가가 메꾸는 소리였던 것입니다.
더욱이 카우척 교수는 프라이어가 이 실험으로 인해 어떤 상해를 입지 않았다고 강조하였습니다.

실제 고려대학교 재활의학과 강윤규 교수님은 해당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손가락이 굵어진 모습을 보여주면서
'관절이 두꺼워지는 것을 제외한다면 관절에서 소리내는 행위가 당장 건강에 큰 문제를 일으키진 않는다.'고 하였습니다.


이미지: bynaturael.blogspot.com

 

 

하지만 척추 쪽은 사지 관절과는 다르게 위험성이 있을 수 있습니다.  척추를 급작스럽게 비틀 경우 신경을 둘러싼 막과 각 척추뼈를 연결해주는 인대나 연부조직이 미세하게 손상을 받아 염증이 생길 수 있으며 잘못된 목 비틀기로 척추 위치가 벗어날 수 있어 부정렬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결론적으로 종합하자면

 

1. 관절에서 나는 둑! 하는 소리는 관절이 스트레칭 되면서 진공공간이 발생되는데 그 빈공간을 무언가 채우는 소리이다.
2. 당장 손가락이나 기타 사지관절은 꺾어도 건강상 당장 큰 문제가 발생되지 않는다. 하지만 관절이 두꺼워질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3. 척추에 해당되는 목, 등, 허리는 척수신경과 다발이 지나다니기 때문에 지나친 척추 비틀기는 신경주변의 인대와 연부조직의 미세한 손상의 우려가 있으므로 되도록 하지 않는 것이 좋다.
하더라도 일 1회 정도로 제한하여 최소한으로 하도록 하자.

 

주변에 관절에서 소리내시는 분이 있다면
이 포스팅을 공유하시기 바랍니다.
특히 목 부위를 과하게 꺾는 분이 주변에 있다면 지금이라도 당장 머리가 돌아가지 않게 손으로 꽉 잡아주세요.
 


자세교육,웰니스 서비스 문의
홈페이지:www.iposture.co.kr

 

여러분이 눌러주시는 공감 하나가 자세건강 문화를 바꾸는데 큰 힘이 됩니다.

  1. http://www.huffingtonpost.kr/2015/08/04/story_n_7930516.html?ncid=fcbklnkkrhpmg00000001 [본문으로]
  • 최정화 2016.06.08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 자네리 2016.06.08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말로 중한 정보를~!

  • 카이로 2016.06.09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서 말하는 척추지압사는 카이로플랙터를 말하는거 같은데 척추지압사가 바른 번역이 아닌거 같네요

    삼성에서 일하신다는 김성빈 박사는 어떤 근거로 인대와 연부조직에 손상과 염증이 생긴다고 하시는거죠?
    논문이나 실험을 가지고 말하는건가요? 아님 그냥 본인 생각?

    • 네 답변드리겠습니다. 제 포스팅 읽어주시고 의견 주신 점 감사드립다. 제가 비록 카이로프랙틱 닥터는 아니오나 누구보다 카이로프랙틱에 대한 현실을 비롯해 용어에 대해 예민한 편입니다. 척추지압사라는 표현은 뉴스 기사를 인용한 상태라 그렇게 표현할 수 밖에 없었네요. 김성빈 박사 인용 내용은 일반적인 카이프랙틱 닥터의 교정과 같은 근거에 기반한 어저스트먼트를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과하게 몸을 비틀고 꺾는 행위를 염두하고 말씀하신 것 같습니다. 이 부분은 확인해보겟습니다. 아무쪼록 카이로프랙틱 관련하여서는 저도 예민한 편이니 앞으로 말씀하신 내용 잘 참고하겠습니다

    • 카이로 2016.06.11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직한 답변 감사드립니다

  • 김태영 2016.06.24 0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절이 두꺼워질 가능성이 있다는건 왜그렇죠??

    • 관절막이나 인대에 미세한 손상의 가능성이 있거든요. 그 손상 부위의 회복 과정에서 해당 부위가 두꺼워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관련 기사입니다.

      - 인위적 마찰 반복 관절손상 유발

      (아주경제 조현미 기자) “뚝, 뚝, 뚝” 직장인 임태구씨(32)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습관적으로 손가락을 꺽는다. 손가락을 이리 저리 꺽으면서 나는 ‘뚝’ 소리를 들으면 피로가 풀어지고 개운해지는 느낌을 받는다.

      윤씨처럼 손가락이나 목을 꺽는 직장인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자생한방병원이 병원에 내원한 20~60대 남녀 153명을 대상으로 조사 한 결과 이들 중 62.5%가 습관적으로 손가락이나 목 등을 꺾는다고 응답했다.

      사람들은 왜 습관적으로 관절을 꺾는 것일까? 그 이유로는 개운한 느낌이 들어서(50%)가 가장 많았고 무의식 중에(37.5%), 소리가 주는 쾌감 때문에(5.7%), 멋있어 보이려고(2.2%)라는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손가락이나 목 관절을 꺽을 때 느끼는 개운함은 스트레칭 효과 때문이다. 손가락이나 발가락, 목, 허리 등을 젖혀주면 스트레칭 효과가 있어 일시적으로 개운함을 느끼게 된다.

      하지만 정상적인 운동 범위를 벗어나 지나치게 관절을 꺽으면 관절이 퇴행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무릎, 어깨, 손가락, 발가락 등의 뼈와 뼈 사이에는 관절이 있어 인체의 움직임을 자연스럽게 해주고 뼈와 뼈 사이의 마찰을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손마디나 목 꺽기로 인한 마찰이 오랜 기간 반복되면 관절에 과한 자극을 줘 뼈와 뼈를 이어주는 관절 사이 인대가 두꺼워지고 마디가 굵어지는 변형이 일어난다.

      게다가 한 번 두꺼워진 인대는 관절꺾기를 그만둔다고 해서 다시 회복되지 않는다. 또 두꺼워진 인대는 탄성이 약해져 쉽게 상처를 입고 상처를 입은 후에는 회복도 더뎌진다. 무심코 습관적으로 하는 관절꺾기가 퇴행성 질환을 유발하는 것이다.

      척추관절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 목이나 허리꺾기를 지속하면 척추 사이에 있는 관절에 인위적 마찰이 생기면서 퇴행화가 진행되기 쉬워지고 주위 조직에 염증이 생길 수도 있다.

      퇴행화 진행과 함께 관절 사이의 간격은 좁아지고 골극이 자라나는데 정상인의 경우(엑스레이 사진 왼쪽) 경추관절의 모양이 양측 대칭으로 뚜렷하지만 퇴행화가 많이 진행되면 경추관절 사이가 좁아지고 골극이 형성돼(오른쪽) 경추관절염이 유발될 수 있다.

      이미 퇴행성이 진행되고 있거나 관절의 마모가 심한 사람의 경우 인위적인 관절 꺾기는 더욱 심각한 뼈와 관절의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 또 무조건 관절을 움직이지 않는 것도 역시 퇴행화를 부추길 수 있다.

      김용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센터 원장은 “손가락이나 목 등이 찌뿌둥 하다면 손가락을 쥐었다 펴는 동작을 반복해주거나 목을 가볍게 돌리는 정도로도 충분히 스트레칭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손상과 변형이 진행되고 열감과 부종이 있다면 스트레칭 보다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김 원장은 “휴식과 함께 병원을 찾아 뻣뻣해진 관절을 풀어주고 관절 주변의 근육, 인대의 손상을 예방해주는 약침이나 염증과 통증 제거 효과가 뛰어난 봉침으로 퇴행성 증상을 치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티스토리 툴바